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482,310명사망 3,957명
1차 접종 42,733,049명접종률 83.2%

[Y터뷰②] '마이 네임' 김진민 감독 "한소희, 넷플릭스가 원픽으로 꼽은 배우"

인터뷰 2021-10-18 11:47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②] \'마이 네임\' 김진민 감독 "한소희, 넷플릭스가 원픽으로 꼽은 배우"
AD
'마이 네임' 김진민 감독이 주연배우 한소희에 신뢰를 드러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으로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은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하는 두 번째 연출작으로 기대를 모은다. 드라마 '부부의 세계' '알고있지만,'에서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한소희가 주인공 지우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18일 김진민 감독은 YTN Star와의 인터뷰에서 한소희를 캐스팅한 것에 대해 "한소희씨는 작가님과 넷플릭스에서 원픽으로 꼽은 배우"라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②] '마이 네임' 김진민 감독 "한소희, 넷플릭스가 원픽으로 꼽은 배우"

김진민 감독은 "처음에는 한국에서 아름답다고 각광받는 배우를 이런 무자비한 액션에 데려오나 싶었다"라면서도 "본인이 하겠다는 의지, 훈련에 임하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아름다움이 또 다른 빛을 발할 것 같았다"고 한소희를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감독은 "한소희씨의 필모그래피를 쭉 보고나서 연기적으로는 나와 호흡을 맞출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선택을 하고 싶었고, 반대로도 선택을 받고 싶었다"며 "첫 만남에서 한소희씨가 망설임 없이 하겠다고 했고, 잘 하고 싶다고 했다. 그때부터는 열심히 해보자는 마음이 들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소희의 액션에 대해서도 흡족스러워했다. 김진민 감독은 "처음부터 한소희씨가 훈련을 꾸준히 해왔다. 액션 신 대부분이 소희씨가 몸으로 많이 부딪혀야 하는, 타격이 많이 가는 액션이었다"라며 "위험하기도 했지만, 소희씨가 액션스쿨에 계속 나오고 호흡을 맞춰 잘 진행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②] '마이 네임' 김진민 감독 "한소희, 넷플릭스가 원픽으로 꼽은 배우"

이어 "한소희씨가 뒤로 가면 갈수록 힘이 빠져 액션도 부드러워진 것 같았다"라며 "앞에는 훈련도 막 한 상태고 긴장도 많이 한 상태라 힘이 많이 들어갔는데, 뒤에 가서는 소희씨가 선이 아름다워졌다. 그런 변화는 자세히 보시면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진민 감독은 "한소희씨가 '마이 네임'과 저라는 발판을 즈려밟고 더 잘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감독은 "이 작품으로 심적으로든 육체적으로든 방법을 찾아냈다면 그걸 잘 가지고 갔으면 좋겠다. 소희씨가 몸을 사리지 않고 열심히 해준게 이 드라마의 가장 큰 성공요인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깊은 신뢰를 드러냈다.

드라마에 출연한 또 다른 배우 안보현에 대해서는 "전전작의 악역이 인상적이었다"라며 "그 사람이 악역을 오래 한 사람은 아닌 것 같았다. 다른 선택지를 한번 주고 싶었다"며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또한 감독은 "안보현씨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성격이더라. 이 역할에 호기심을 갖고 재미를 느끼는 것 같았다. 현장에서도 열심히 탐구하는 학생 같은 느낌이었다. 태도가 좋았던 배우다"라고 거듭 칭찬했다.

한편, '마이 네임'은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사진=넷플릭스]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