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2,290명완치 122,163명사망 1,903명
검사 누적 9,353,300명

‘화요청백전’ 정동원·장민호·김수찬, 물폭탄 게임서 예능감 폭발

방송 2021-05-04 14:00
이미지 확대 보기
‘화요청백전’ 정동원·장민호·김수찬, 물폭탄 게임서 예능감 폭발
AD
정동원, 장민호, 김수찬이 각각 ‘물폭탄 게임계 구멍’에 올라 안방에 웃음을 전한다.

‘화요청백전’은 ‘건강한 신체, 건강한 정신’이라는 슬로건 아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게임과 얼굴과 몸을 내던진 선수단의 활약으로 안방극장에 강력한 폭소 한 방을 날리며 활력 충전 예능 버라이어티의 등장을 알렸다.

이와 관련 4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 CHOSUN ‘화요청백전’에서는 새로 탑재된 기상천외한 게임인 ‘발로 물바가지 옮기기’가 등장,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청팀 김재엽, 장민호, 홍지윤, 정동원, 모태범과 백팀 이만기, 김수찬, 별사랑, 영탁, 도경완이 대표단으로 출격해 팀워크 확인에 나선 상황. 하지만 멤버들끼리 서로 호흡도, 키도 다른 탓에 여기저기서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하면서, 더 강력해진 웃음폭탄을 터트렸다.

더욱이 청팀 정동원과 장민호, 백팀 김수찬이 각 팀의 구멍으로 등극하면서 폭소를 유발했다. 먼저 정동원은 다른 멤버들 보다 상대적으로 신체적 조건이 불리해 모두가 만류했지만, 넘치는 의욕으로 대표단에 합류했던 터.

그러나 옆 사람에게 물바가지를 받는 족족 여기저기로 쏟아내면서 재미와 함께 귀여운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더불어 청팀 장민호도 김재엽으로부터 물바가지를 받을 때마다 흔들리는 다리를 호소하며 얼굴로 쏟아 부어버리는, 허당기 넘치는 면모로, 웃음을 더했다.

백팀의 구멍 김수찬은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잃어가는 균형과 힘으로, 이만기로부터 건네받은 물바가지를 이만기 얼굴에 그대로 투척,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보다 못한 영탁이 출동해 김수찬과 자리를 바꾸면서 이만기에게 받은 물바가지를 완벽하게 이동시켜 ‘발가락 대왕’의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물폭탄과 웃음폭탄이 동시에 터지는 난리 북새통 상황 속에서 과연 승리를 가져갈 팀은 어디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YTN Star 곽현수 기자(abroad@ytnplus.co.kr)
[사진제공=TV CHOSUN ‘화요청백전’]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