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2,290명완치 122,163명사망 1,903명
검사 누적 9,353,300명

이보영X김서형 ‘마인’ 백미경 작가 “캐릭터와 감정이 이야기를 끌고 간다”

방송 2021-05-04 13:40
이미지 확대 보기
이보영X김서형 ‘마인’ 백미경 작가 “캐릭터와 감정이 이야기를 끌고 간다”
AD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에서 각자의 이야기를 품은 캐릭터들의 향연을 예고하고 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에서 효원家(가)의 세 축을 이룬 이보영(서희수)과 이현욱(한지용), 김서형(정서현)과 박혁권(한진호), 차학연(한수혁)과 정이서(김유연) 세 커플이 각각 어떤 이야기를 선보일지 대표 키워드와 함께 살펴봤다.

극 중 둘째 며느리 서희수(이보영)와 효원그룹의 유력한 후계자 한지용(이현욱) 관계의 키워드는 ‘균열’이다.

두 사람은 운명적인 첫 만남으로 서로에게 반했고 전직 톱배우였던 서희수는 한지용의 아들까지 제 자식처럼 포용하며 행복한 가정을 꾸렸다. 그러나 그런 소중한 아들 한하준의 프라이빗 튜터로 강자경(옥자연)이라는 낯선 이방인이 등장하면서 예기치 못한 ‘균열’이 시작되는 것. 서희수가 온전히 자신의 것이라 믿은 행복에 금이 가고 그 이면에서 어떤 진실을 목격할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미지 확대 보기

이보영X김서형 ‘마인’ 백미경 작가 “캐릭터와 감정이 이야기를 끌고 간다”

첫째 며느리 정서현(김서형)과 효원그룹의 장손 한진호(박혁권)의 사이는 ‘모순’으로 설명된다.

두 사람은 타고난 귀티와 지성을 겸비한 완벽한 아내와 재벌가의 장손이지만 동생들에 비해 뒤쳐져 콤플렉스에 시달려온 남편, 극과 극의 조합이다. 그 속에서도 정서현은 한진호를 내조해 구제불능 이미지를 순화시켰고 아들 한수혁(차학연)에게도 애정은 없었지만 남들 눈에 훌륭한 자식으로서 키워냈다. 하지만 이는 모두 위장된 상류층의 허물 위에 세워진 법, 이 위태로움이 얼마나 지속될지 긴장감이 서린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 스스로가 가진 모순은 무엇일지에도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미지 확대 보기

이보영X김서형 ‘마인’ 백미경 작가 “캐릭터와 감정이 이야기를 끌고 간다”

한수혁과 김유연(정이서)은 서로 섞일 수 없던 두 세상의 만남을 통해 ‘순수’를 보여준다.

늘 세상사에 무심하던 한수혁은 미국 유학까지 끝마치고 돌아와 재벌 3세의 인생을 받아들이려 순간, 당찬 눈빛을 가진 김유연을 만난다. 효원가의 도련님과 메이드라는 선을 넘으면 안 될 관계에 있는 두 사람은 우연히도 ‘불면증’이라는 공통분모를 가진 터, 자신들도 모르는 사이 서로에게서 안식을 찾는 둘의 이야기는 꾸밈없는 순수함으로 심장을 뛰게 할 예정이다.
이미지 확대 보기

이보영X김서형 ‘마인’ 백미경 작가 “캐릭터와 감정이 이야기를 끌고 간다”

이처럼 효원家에 벌어질 의미심장한 사건 속 여섯 명의 인물은 각기 다른 키워드로 자신들만의 이야기를 뻗쳐 나간다. 이에 집필을 맡은 백미경 작가 역시 ‘마인’의 포인트를 “캐릭터의 향연”이라고 꼽으며 “캐릭터와 감정이 서사를 끌고 가는 드라마다. 사건으로 캐릭터를 활용하는 게 아니라 캐릭터가 이야기를 만든다. 그게 드라마를 계속해서 보게 하는 힘이 되면 좋겠다”고 전해 더욱 기대지수가 상승하고 있다.

한편,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은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Mine)’은 오는 8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tvN]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