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50,238명완치 141,816명사망 1,996명
1차 접종 14,233,045명접종률 27.7%

조승우 “‘시지프스’ 후회없이 좋아했다”

방송 2021-04-08 14:00
이미지 확대 보기
조승우 “‘시지프스’ 후회없이 좋아했다”
AD
JTBC ‘시지프스’의 조승우, 박신혜가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이하 ‘시지프스’)에서 정해진 운명에 대항하며 서로가 서로 뿐이었던 한태술(조승우)과 강서해(박신혜). 이들의 서사는 때로는 애틋함을, 또 때로는 설렘을 선사했다. 그리고 오늘(8일) 그 마지막 이야기만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배우 조승우와 박신혜가 아쉬운 마음을 가득 담아 뜨거운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먼저, 조승우는 “이 작품은 저에게, ‘너는 어떠니?’라는 질문을 던졌다”며 ‘시지프스’가 이야기하고자 했던 ‘후회’에 깊이 공감했다고 운을 뗐다. “‘후회, 다들 후회 때문에 시간을 거슬러 오는 거야’라는 이 한 문장이 주는 타격이 엄청났다”는 것.

조승우는 “단 몇 명일지라도 그분들께 ‘당신은 어떤가요?’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면, 그리고 조금의 위로를 전할 수 있다면 저는 그걸로 충분할 것 같습니다”라며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선택했던 ‘시지프스’라는 드라마를 ‘후회 없이’ 참 많이 좋아했다”라며 “우리 시지프스팀! 정말 고생 많으셨다. 오래도록 많이 생각날 것 같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 저희와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태술이 서해, 그리고 (시)’그마’도 안녕~”이라는 애정이 듬뿍 담긴 인사를 남겼다.

박신혜는 “‘시지프스’를 사랑해주셔서 감사 드린다”는 마음을 전하며,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서해로 지내왔던 순간들이 생각난다”며 지나온 시간들을 추억했다. 강렬한 캐릭터를 이끌어 온 만큼 “서해라는 인물로 살아가면서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들도 참 많았다”고.

또한 “현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님들과 후배님들과 함께 참 즐거웠다”고 소회한 그녀는 “현장에서 느꼈던, 혹은 제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서해의 모습이 여러분께 잘 전달됐기를 소망해본다”는 바람을 전했다.

YTN Star 곽현수 기자(abroad@ytnplus.co.kr)
[사진제공=JTBC ‘시지프스’]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