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88,120명완치 79,050명사망 1,576명
검사 누적 6,510,988명

[직격인터뷰] 진해성 소속사 대표 "'학폭' 사실 아냐...동창·선생님 자발적 인터뷰"

가요 2021-02-22 15:18
[직격인터뷰] 진해성 소속사 대표 "\'학폭\' 사실 아냐...동창·선생님 자발적 인터뷰"
AD
가수 진해성 측이 학교 폭력(이하 학폭) 가해 의혹에 대해 반박한 가운데, 소속사 대표 역시 이러한 입장을 강조했다.

22일 진해성 소속사 KDH엔터테인먼트 김도희 대표는 YTN Star와 전화 통화에서 "(진)해성이와 5년을 함께 했다. 고향인 진해도 가봤고, 엄마, 아빠랑도 잘 안다"라면서 "과거 이야기를 들어보니 해성이는 친구들과 두루두루 잘 지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렸을 때 유도를 하면서 100kg이 넘었다. 겉보기에 만만해 보이지는 않았지만, 소위 말하는 날라리나 범생이들과도 잘 지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오지랖이 넓은 아이였다"라고 이야기했다.

현재 이어지고 있는 진해성 동창과 중학교 담임 선생님의 인터뷰에 대해 "이들이 자발적으로 인터뷰를 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해성 동창과 담임 선생님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진해성의 학폭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 대표는 진해성의 학폭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한 뒤 첫 글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해성과 중학교 동창생이라고 밝힌 A씨가 진해성이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진해성과 그 일진 무리는 평범한 학생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라면서 "어쩌다 그 일진 무리 중에 누군가와 시비라도 붙었다 치면 어김없이 진해성이 찾아와서 그 우월한 피지컬로 말 그대로 밟아놓기 일쑤였다"라면서 폭행, 빵셔틀, 성희롱 등을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는 공식 입장을 내고 "최근 온라인상에 올라온 게시글과 관련해, 본인과 동창 및 지인들에게 확인해본 결과 해당 글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라면서 "현재 게시글 작성자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이번 허위 글로 인해 진해성과 가족분들께 큰 상처가 될 수 있으니 부디 무분별한 허위, 추측성 글과 보도 등을 삼가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 유포한 이들에게는 소속사 차원에서 강경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소속사는 사실이 아닌 일로 소속 아티스트가 부당하게 피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진해성은 지난 20일 방송한 KBS2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트롯 전국체전'에서 최종 우승을 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KBS]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