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279,930명완치 252,038명사망 2,386명
1차 접종 34,977,073명접종률 68.1%

유아인·라미란 청룡영화상 주연상...박정민, 故 박지선 추모(종합)

영화 2021-02-10 09:10
이미지 확대 보기
유아인·라미란 청룡영화상 주연상...박정민, 故 박지선 추모(종합)
AD
'남산의 부장들'이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의 영예를 안았다. 남녀주연상은 배우 유아인과 라미란의 몫이었다.

9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사회로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의 최우수작품상은 '남산의 부장들'이 차지했다. 연출을 맡은 우민호 감독은 무대에 올라 "'내부자들'로 작품상을 수상했었는데, 이병헌 선배님과 함께 하면 상을 받게 되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감독상은 '윤희에게'를 연출한 임대형 감독이 수상했다. 임대형 감독은 주변에 공을 돌리며 "김희애 선배님이 아니었으면 시작하지 못했을 영화"라고 이야기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유아인·라미란 청룡영화상 주연상...박정민, 故 박지선 추모(종합)

남녀주연상의 수상자로는 유아인('소리도 없이')과 라미란('정직한 후보')이 선정됐다.

유아인은 "'소리도 없이'는 배우로서 저의 시작을 상기하게 하는 작품이었다. 영화로 무엇을 해야 할지 아시는 분과 작업을 할 수 있어 기뻤다. 어디에서든, 어떤 분들에게든 사용 당할 준비가 돼있다. 마음껏 가져다쓰시라. 배우로서 살아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미란은 "작년에 저희가 너무 어려운 시기를 지나왔기 때문에 그 안에서 작은 웃음이라도 드린 것에 많은 의미를 주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내년에도 여러분의 배꼽도둑이 되어 보겠다"며 밝게 인사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유아인·라미란 청룡영화상 주연상...박정민, 故 박지선 추모(종합)

남녀조연상은 박정민('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과 이솜('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 차지했다.특히 박정민은 지난해 11월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개그우먼 故박지선을 추모했다.

그는 "이 얘기를 할까 말까 고민했는데 이 영화를 할 때 항상 괜찮냐고 물어봐 준 친구가 한 명 있었다"라며 "이 영화를 찍을 때 항상 내 안부를 물어주고 궁금해 해주던 친구가 작년에 하늘나라로 갔다, 내가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를 못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내가 만약 상을 탄다면 괜찮냐고 물어봐 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하늘에서 보고 있는 그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앞으로 더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꼭 얘기하고 싶었다"라며 "이 상을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 더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밝혔다.

신인상은 유태오('버티고')와 강말금('찬실이는 복도 많지')이 받았다.

올해 청룡영화상은 2019년 10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29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전문가와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를 통해 수상자(작)를 선정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