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피프티 피프티 소속사, 명예훼손 혐의로 ‘그알’ CP·PD 고소

2024.04.18 오전 09:17
이미지 확대 보기
피프티 피프티 소속사, 명예훼손 혐의로 ‘그알’ CP·PD 고소
사진=어트랙트
AD
그룹 피프티 피프티(FIFTY FIFTY)의 소속사 어트랙트(대표 전홍준)가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의 한재신 CP, 조상연 담당 PD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형법 제307조 제2항) 혐의로 지난 1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어트랙트의 법률대리인 김병옥 변호사는 “피고소인들은 사실 관계 확인 없이 편파적인 내용을 방송했다”며 “허위사실을 적시하여 소속사와 전홍준 대표의 명예를 훼손했기에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의 ‘빌보드와 걸그룹 누가 날개를 꺾었나’ 편은 2023년 8월 19일에 방송됐다. 이날은 당시 피프티 피프티 전 멤버 3인이 제기한 전속계약 부존재 가처분 소송에 대한 결과가 나오기 열흘 전으로 시청자들 사이에서도 “내용이 한쪽에 편파적”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와 관련된 민원을 접수한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지난 3월 5일 “시청자를 기만한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프로그램 자체가 굉장한 사회 혼란을 야기했다”며 ‘그것이 알고 싶다’에 대해 방송심의위원 만장일치로 법정 제재인 ‘경고’를 의결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전홍준 대표는 “템퍼링 사태로 회사의 존재 자체가 흔들릴 위기에 처했지만 믿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 덕분에 헤쳐 나올 수 있었다”며 “그렇기에 케이팝 산업 전체의 이미지를 저하하고 혼란을 야기하는 편파방송은 더 이상 만들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전 대표는 “피고소인들이 진정 어린 어떠한 사과도 현재까지 없었기에 고소를 결정했으며 당사의 명예뿐만 아니라 케이팝 전체의 정의를 지켜내기 위해 힘든 길이겠지만 싸워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7,62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