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유해진·류준열 '올빼미' 中 리메이크…역대 한국 영화 판권 최고가

2024.04.09 오전 09:50
이미지 확대 보기
유해진·류준열 '올빼미' 中 리메이크…역대 한국 영화 판권 최고가
영화 '올빼미' 포스터 ⓒNEW
AD
영화 '올빼미'의 중국 리메이크 판권 계약이 체결됐다.


스릴러 사극의 새 역사를 쓴 영화 '올빼미'가 중국어로 제작된다. 콘텐츠 미디어그룹 NEW에 따르면 이번 판권 계약은 중국에 판매된 한국 영화 리메이크 판권료 중 역대 최고가액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리메이크판이 중국에서 흥행에 성공할 경우 NEW 측은 판권료에 더해 추가 수익을 확보하게 된다.

지난 2022년 11월 개봉작 '올빼미'는 류준열, 유해진의 압도적인 열연과 안태진 감독의 밀도 있는 연출로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특히 11월 극장가는 비수기라는 편견을 깨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침체하였던 극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던 작품이다.

이후 '올빼미'는 백상예술대상부터 청룡영화상까지 유수의 시상식을 휩쓸고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 부문에 오르는 등 작품성까지 인정받았다.

'올빼미'의 리메이크 판권 계약이 역대급 규모로 성사된 배경에 대해, 해외 세일즈를 담당한 이정하 콘텐츠판다 이사는 “사극과 스릴러의 조합으로 흥행에 성공한 IP의 힘을 인정받은 성과다. 원작의 주요 설정을 기반으로 현지화 작업을 거쳐 재탄생할 결과물이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유해진·류준열 '올빼미' 中 리메이크…역대 한국 영화 판권 최고가
영화 '올빼미' 스틸컷 ⓒNEW

NEW는 글로벌판권 유통계열사 콘텐츠판다를 통해 다수의 리메이크를 성사하며 콘텐츠의 라이프 사이클을 확장하는 롱테일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앞서 '7번방의 선물'의 리메이크판이 인도네시아, 튀르키예, 필리핀에서 각각 흥행했으며, '부산행'의 할리우드 리메이크가 진행 중이고 일본판 '숨바꼭질'의 공동제작을 논의하고 있다.

한편, 그간 완성작 중심으로 진행되던 콘텐츠 수출은 IP 계약 형태로 무게 중심이 옮겨가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2023년 한국 영화 리메이크 판권 수출액은 약 380만 달러로 2017년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영화 리메이크 작품에 대한 중화권의 반응도 뜨겁다. '너의 결혼식'을 재해석한 '니적혼례'는 누적 박스오피스 약 1,500억 원을 기록했으며, NEW의 영화 '남자가 사랑할 때'를 리메이크한 '당남인연애시'는 대만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중국 전역에서 성황리에 상영된 바 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7,62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452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