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오정연, 40억 아파트 잭팟 "배달 알바하며 임장"

2024.02.28 오후 04:33
AD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 씨가 계약금 1억 4,000만 원으로 현재 평당 1억 원에 이르는 성수동 고급 아파트에 입주한 사연을 밝혔습니다.


27일 방송된 한 예능에서, 오정연 씨는 "2015년 KBS 퇴사 후 강남으로 이사를 하려 했는데 집값이 너무 비쌌다"며 "강남 주변을 탐색하다 다리 건너 공사 중인 아파트를 발견해 계약을 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오정연 씨는 당시 계약금 1억 4,000만 원에 이 아파트에 입주했다고 밝혔는데요. 해당 아파트는 30평대로 현재 40억 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정연 씨는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부동산 임장을 겸했다며 "제일 비싼 아파트도 들어가 봤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YTN 최보란 (ran613@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6,97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02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