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Y터뷰] "혼자 성장하고, 함께 성숙해진다"…박범수 감독이 말하는 '싱글 인 서울'

2023.11.19 오전 09:00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혼자 성장하고, 함께 성숙해진다"…박범수 감독이 말하는 '싱글 인 서울'
영화 '싱글 인 서울'의 박범수 감독 ⓒ롯데엔터테인먼트
AD
"싱글에 대한 예찬이 되거나 결국 커플이 좋은 것이라고 정답을 확정 짓고 싶지는 않았어요. 혼자 있을 때 성장하고, 함께 있을 때 성숙해지는 과정을 희망적으로 그려내려고 노력했습니다."(박범수 감독, 영화 '싱글 인 서울' 인터뷰 中)


혼자가 좋지만 연애는 하고 싶은 요즘 세대의 현실을 고스란히 그린 새 영화가 관객들을 찾아온다.

박범수 감독의 새 영화 '싱글 인 서울'은 자발적으로 연애를 끊고 혼자가 된 삶을 즐기는 유명 수능 논술 강사이자 인플루언서 박영호(이동욱 분)가 언제나 연애를 꿈꾸는 출판사 편집장 주현진(임수정 분)과 함께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29일 개봉을 앞둔 영화 '싱글 인 서울'은 앞서 공개된 시사회에서 담백하면서도 무해(無害)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끌어내며 올겨울 극장가 유일한 한국 로맨스 영화로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오후 YTN은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싱글 인 서울'을 연출한 박범수 감독과 인터뷰를 갖고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마련했다.

누구나 사랑에 서툴렀던 시절, 혼자 있으면 성장하고 함께 있을 때는 성장하는 과정을 그리고 싶었다는 박 감독은 "싱글이 맞거나, 커플이 맞다는 것처럼 정답을 제시하기 보다는 영호의 성장을 통해 양쪽 모두를 이야기 하고 싶었다"라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혼자 성장하고, 함께 성숙해진다"…박범수 감독이 말하는 '싱글 인 서울'
영화 '싱글 인 서울'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그는 "저도 결혼을 했지만, 싱글의 좋은 점도 있는 것 같고 함께 있을 때 좋은 점도 분명히 있는 것 같다. 싱글에게 커플이 되라고 강요하거나, 커플에게 싱글이 되라고 권유하는 것이 아니라 열린 시선으로 양 측의 장점을 그리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영화는 이동욱·임수정 씨의 조합으로도 많은 관심을 받았던 바, 그는 두 배우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특히 평소 임수정 씨의 팬이었다는 박 감독은 "농담처럼 대한민국에는 임수정과 함께 작업을 한 감독과 해보지 못한 감독으로 나뉜다고 하는데, 그의 프로패셔널함과 사랑스러움을 겪고 나니 감독들이 선호하는 이유를 알게 됐다"라고 믿음과 신뢰를 전했다.

이동욱 씨에 대해서도 "모든 감독들이 본인과 함께 작업한 배우를 자랑하겠지만, 실제로도 굉장히 나이스한 배우였다. 노련하게 현장 분위기를 이끌며 영호보다 더 영호스럽게 캐릭터를 완성했다"라고 평가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터뷰] "혼자 성장하고, 함께 성숙해진다"…박범수 감독이 말하는 '싱글 인 서울'
영화 '싱글 인 서울'의 박범수 감독 ⓒ롯데엔터테인먼트

이어 "개인적으로는 두 배우의 호흡이 너무 좋아 내심 둘 사이 '썸'이라도 생길 바라기도 했으나 아쉽게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라고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박 감독은 "불타는 연애를 하다 지금은 마음이 조금 식어가는 분들은, '우리에게도 아직 설렘이 있다'라는 희망을 주고 싶다. 연애를 앞둔 썸남썸녀들에게는 영화를 보고 관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얘기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이며 예비 관객을 향한 러브콜도 잊지 않았다.

'싱글 인 서울'은 오는 29일 극장 개봉을 앞두고 있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9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988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5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