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생각 짧았다”...가나전 주심 SNS에 ‘문어 이모티콘’ 남겼다가 삭제

방송 2022-11-29 09:50
이미지 확대 보기
류승룡 “생각 짧았다”...가나전 주심 SNS에 ‘문어 이모티콘’ 남겼다가 삭제
AD
배우 류승룡 씨가 가나전 주심에 분노를 표출했다가 이내 사과했다.

지난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대 가나 경기가 열렸다. 대한민국은 아쉽게 2대 3으로 패배했다.

후반 추가 시간에 우리나라 선수들이 코너킥 기회를 얻었으나 이날 주심이었던 앤서니 테일러는 종료 휘슬을 불어 경기를 끝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항의하자 레드카드를 꺼내 그를 퇴장시키기도 했다. 이로 인해 벤투 감독은 내달 열리는 3차전에서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된 것은 물론, 라커룸에도 동행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류승룡 씨는 앤서니 테일러의 SNS에 문어 이모티콘 몇 개를 댓글로 남겼다. 해당 내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에 퍼지자 류승룡 씨는 “죄송합니다. 바로 삭제했습니다. 생각이 짧았어요”라고 해명했다.


[사진=오센]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